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스텔스 오미크론 증상과 대처법/스텔스 오미크론 치명률 설명

by 쮸꾸미 2022. 3. 22.
반응형

스텔스 오미크론

스텔스 오미크론

현재 전 세계 우세종인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다시 한 번 변이했다.

학명 BA.2형,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이 바이러스는

기존 오미크론에 비해 감염률은 우세하지만
중증도 즉, 증상은 큰 차이가 없다.

 

3월 22일 기준으로 경기도 누적 확진자는
전체 인구의 무려 20.5%나 차지한다.
다섯 명 중 한 명은 이미 한 번 코로나에
감염된 적이 있는 것이다.

 

 

 

 

 

 

 

 

 

 

 

 

 

 

 

 

 



지난 16일 신규 확진자 60만명을 찍고 현재
신규 확진자 추세는 점점 내려가고 있으나,
방역당국은 스텔스 오미크론이 변수가 될 것이라 짐작하고 있다.


스텔스 오미크론은 이미 예전에 등장했다.
경기도 기준 2월 4번째 주 6.9%였던 스텔스
오미크론 점유율은 3주 만에 무려 6배가 늘어
41.4%가 되었다.


해외의 사례를 분석해 보았을 때 전파력이
기존 오미크론 보다 30%정도 높다.

 

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


때문에 앞으로 스텔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되고
그에 따라 우리나라의 코로나 감염율은 기존 오미크론

때 보다 더 높아질 것이라는 추측을 할 수 있다.

하루 60만명 신규 감염자 그래프를
한 번 더 보게 될 날이 머지않았다.

스텔스 오미크론 증상/치명률

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

 


스텔스 오미크론의 증상은
기존 오미크론의 증상과 큰 차이가 없다.

지난 코로나 바이러스에 비해 치명률과
증상이 가볍고 독감 수준이다는 후기가 지배적이다.

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


감염자가 주로 느끼는 증상은 침이나 물을 삼킬 때
목이 따가운 느낌과 오한, 기침 등이 있다.

증상의 경중은 사람마다 다르다.
생사를 오갔다는 사람도 있는 반면,
버틸만 했다는 사람도 있다.

3월 15일 기준 최근 4주 치명률은
0.1%보다 낮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 반장이 발표한 바 있다.

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


0.1% 치명률은 분명 낮은 편이지만, 그렇다고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었다 말 하기는 힘들다.

1천명 중 1명은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인해 몸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게 되는데,
독감은 스텔스 오미크론만큼 전파력이
강하지 않기 때문이다.

때문에 일부 전문가들은 독감과 오미크론을
비교하는 것은 말도 안되는 말장난에 불과하다는
등 비판적인 시각을 보이기도 했다.

스텔스 오미크론에 대처하는 방법은
기존 코로나 예방 방법과 동일하다.

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


사회적 거리두기와 철저한 개인방역
실행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

현재 어린 아이들이 이렇게 철저한 방역정책 속에서 자라난다면,

우리 나라도 비말에 대한 경계나 공포가 미국처럼 커질 것 같다.

 

 

 

스텔스 오미크론 자가키트


스텔스 오미크론은 영국에서 pcr검사에도

양성이 나오지 않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때문에 자가키트 검출률이 기존 오미크론과

비슷할지는 두고봐야 알 수 있을 듯 하다.

자가진단 키트의 검사 정확성은 현재
논란이 조금 있는 상황이다.

 

 

 

 

 

 

 

 

 

 

 

 

 

 

 

 

 

 

 

 

 

식약처는 자가키트를 구매한 뒤 설명서를
꼼꼼히 읽고 올바르게 사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8개를 구입해서 진단을 해 본 결과 4개는 양성, 4개는

음성 표시가 나왔다는 등 믿음직 스럽지 못 한 후기가 계속해서 나오는 상황이다.

증상에 집중해서 현명한 대처를 해야하겠다.

 

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

 

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스텔스 오미크론



그런데 문제는 자가키트를 사용하는 국민의
관점이다. 독감과 유사한 치명률에 안일한
마음이 생겨버린 것이다.

취준생이나 자영업자 등 양성 판정을 받으면 피해가 큰 사람들은

pcr검사를 기피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이 여파로 앞으로 하루 신규 감염자 수를
신뢰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댓글0